‘70년만의 귀향’은 2015년 9월에 시민의 손으로 이루어진, 일제 강점기 일본 홋카이도에서 강제노동으로 희생된 분들의 유골을 고향땅으로 모시고 온 유골봉환을 말합니다.

일본 제국주의 시기 무수한 강제노동 희생자의 유골들이 타향 땅에 말 없이 남겨져 있습니다. 동아시아공동워크숍은 1997년부터 17년간 홋카이도 슈마리나이 댐 공사 및 아사지노 구 일본육군비행장 건설 등에 동원된 강제노동 희생자의 유골을 발굴하고 인근 사찰에 수습 안치했었습니다.

‘70년만의 귀향’을 통해 이때 발굴된 유골과 비바이탄광, 니시혼간지 삿포로별원에 모셔져 있던 총 115위를 모시고 올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홋카이도까지 끌려갔던 여정을 거꾸로 되짚어 돌아오는 ‘아사지노 – 슈마리나이 – 비바이 – 삿포로 – 토마코마이항 – 도쿄 – 오사카 – 히로시마 – 시모노세키항 – 부산 – 서울’로 장장 3,000km의 육로 및 해로를 거치는 여정이었습니다.

 

강제노동 희생자들은 바다를 한 번씩 건너게 될 때마다 더 이상 고국으로 돌아갈 수 없을 거라는 절망을 겪었고 마지막 홋카이도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제는 죽었다’며 좌절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 죽음의 길을 되짚어 돌아오는 여정속에서 도착하는 일본 전역의 모든 도시에서 강제노동 희생자의 역사를 알리고, 아직 차디 찬 일본 땅에서 편히 잠들지 못한 넋들을 함께 위로하고자 했습니다.

매 도시마다 자원봉사분들이 참가하여 115위의 유골함을 매번 절에 모셔 강제노동과 발굴 그리고 귀향의 역사를 알리고 추도제를 열었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의 도움이 없었으면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아니 어쩌면 불가능한 일이었던 것을 여러 사람의 마음이 모여 가능하게 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3,000km의 여정속에는 11개의 도시에서 22번의 유골함을 옮기는 과정이 필요했고 9번의 홍보와 추도식이 있었습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면서 복잡환 과정이 얽혀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한 사람 다친이 없이 사건 사고 없이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던 것은 돌이켜 생각하면 정말 무모한 도전이었으며 행운이 함께 했었다고 밖에 할 수 없습니다.

아직 일본 땅에는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한 수 많은 희생자가 있습니다. 그리고 한-일 양국에는 강제노동 희생자와 그 역사적 사실을 밝히고자하는 많은 이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더 늦기전에 제대로 밝히고 모두 모셔올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