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지 못한 영혼들
-한국인 강제동원 희생자의 유골봉환을 위한 국제회의-

– 취지

○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으로 희생된 수많은 사람들의 유골이 해방된 지 73년이 지나도록 아직도 조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일본과 동남아시아 각국, 그리고 태평양제도에 방치되어 있다.

○ 일본 정부는 2016년 ‘전몰자유골수집추진법’을 제정하여 국가차원에서 군인, 군속 희생자 유골수집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함게 희생된 한국인의 유골에 대해 한국 정부의 제안이 있을 경우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한국 정부는 구체적인 제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 2004년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총리가 강제동원 희생자의 유골봉환에 관한 합의 이후 한국 출신 군인군속 희생자의 유골이 일부 송환되었으나 강제동원되어 희생된 민간인의 유골은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에 의해 몇 차례 봉환되었을 뿐, 정부차원의 유골봉환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 이에 한국인 강제동원 희생자의 유해봉환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를 초청하여 유골봉환의 현황을 파악하고 한국과 일본 정부가 신속하게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자 한다.

– 때: 2018년 3월 2일(금) 15:00-18:00-
– 곳: 국회도서관 소회의실(B1)
– 주최: 국회의원 진선미, (사)민족문제연구소-
– 주관: (사)평화디딤돌,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 개회사 – 진선미(국회의원) – 이희자(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

◆ 발표1. ‘70년만의 귀향’: 사자(死者)를 추모한다는 것의 의미 – 도노히라 요시히코(殿平善彦, 동아시아시민네트워크 대표)

◆ 발표2: 일본 정부의 유골조사사업과 한국인 전몰자의 유골반환운동 – 우에다 케이시(上田慶司, 전몰자 유골을 가족의 품에 연락회)

◆ 발표3: 한국인 강제동원 희생자의 유골봉환에 관한 제언 – 김민철(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

◆ 발표4: 일제 강제노동 희생자 발굴과 귀환 – 정병호(평화디딤돌 대표, 한양대 교수)

◆ 토론 : 한국인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문제에 대한 한국정부의 대책 – 행정자치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외교부 담당자

◆ 질의응답 및 종합토론

※ 국회도서관은 신분증이 있어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꼭 신분증 지참해주세요! ※

● 연계행사
손승현 사진전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돌아오지 못한 영혼들’
데이비드 플래스 다큐멘터리 ‘길고 긴 잠’
송기찬 다큐멘터리 ‘또 하나의 고향’
상영회2018년 3월 1일 ~ 4월 15일
SeMa 벙커(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11 지하)

 

심포지움에 앞서 ‘돌아오지 못한 영혼들’ 전시회 개막식이 2시부터 SeMa 벙커에서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여기를 클릭하시면 네이버 지도로 연결됩니다